홈 소개

|

자료마을

|

디자인관련

|

웹프로그램

|

사무용프로그램

|

방문자코너

|

가족게시판

|

동호회

 
 
 
방문자코너
  자유게시판
  생활의 지혜
  그누보드스킨




가장 필요한 프로그램이 무엇입니까?

어제 : 460

오늘 : 93

최대 : 3,197

전체 : 468,098

손님
접속자 2명, 회원 0명
 
 
생활의 지혜
▒ Home>방문자코너>생활의 지혜
 
  오장육부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19-06-25 10:01     조회 : 1168     트랙백 주소
최근 일로 인하여 요즘 이소장도 건강에 관심 많습니다.
아래 글은
종로5가 '보화당 한의원' 제산(濟山) 손흥도(70) 원장님 이야기입니다.
내용이 길지만 건강관리에 도움이 많이 되는 내용이라 공유해 봅니다.

40년째 몸을 치료하고 있는 한의사다. 원광대 한의과대학장도 역임했다.
원장이 독일 의사들에게 강연을 한 적이 있었다. 강연이 끝났을 때 갑작스런 제안이 들어왔다.

독일인 의사가
“제 환자를 좀 봐달라. 3년째 치료 중이지만 아무런 차도가 없다”며 한 독일인 여성을 데리고 왔다. 손목 골절로 3년째 왼손이 마비된 주부였다. 독일 의사들이 모두 지켜보고 있었다.

손원장은 마비된 왼쪽이 아니라 오른쪽 손목에만 침을 다섯 개 꽂았다. 침에다 자극을 주며 5분이 지났다. 환자의 손가락이 ‘꿈틀’ 했다. 잠시 후에 손가락을 꼼지락거리며 자유롭게 움직였다. 여성은 그 자리에 주저앉아 엉엉 울었다. 이후 레겐스부르크 의대 에서는 손 원장을 ‘신의 손’ 으로 부른다.
그만큼 침술의 달인이기도 하다. 그에게 몸 건강과 마음 건강의 이치를 물었다.                             
 
"마음이 가면 기운이 모이고, 기운이 가는 곳으로 혈이 따라 간다"고 말했다.

질의 : 한의학에서 보는 사람의 몸은 무엇인가?

응답 : “한 마디로 ‘생명체’ 다. 생명체는 정(精)-기(氣)-신(神) 세 가지로 돼 있다.
‘정(精)’은 몸뚱아리, ‘신(神)’은 마음(정신)이다. 여기에 ‘기(氣)’가 들어갈 때 생명체가 된다. 『동의보감』에서는 이를 ‘삼보(三寶)’라고 불렀다.”

질의 : 기(氣)가 정확하게 뭔가?

응답 : “호흡이다. 숨 쉬는 거다. ‘기’가 막히면 병이고 나가버리면 몸은 시체가 되며, 정신은 귀신이 된다. 그래서 기의 작용이 무척 중요하다.”

질의 : 건강하다 는 건 무엇을 뜻하나?

응답 : “숨을 잘 쉬는가. 밥을 잘 먹는가. 마음이 편안한가. 세 가지다.
첫째는 호흡이다. 들숨과 날숨이 조화를 이루어야 한다.
둘째 음식을 먹은 만큼 잘 배설해야 한다.
셋째 마음이 긴장한 만큼 다시 이완이 돼야 한다.

현대 사회에서 긴장 없이 살기는 어렵다. 그러나 과도한 경쟁, 지나친 욕심, 심한 스트레스 등이 계속 이어지면 병이 된다.
이완에는 여러 방법이 있다. 운동도 한 방법이다.
매사에 감사하는 마음을 가져도 좋다. 가장 높은 수준이 명상이나 참선이다.”

질의 : 긴장을 이완하면 어떤 점이 좋나?

응답 : “사람은 소우주다. 긴장한 채 나를 잡고 있으면 소우주에 머문다. 그런데 긴장을 풀면서 나를 놓으면 대우주와 합해진다. 그런 순간 저절로 충전이 된다.
그래서 긴장한 만큼 꼭 이완을 해줘야 한다.”

손원장은
“인체는 참 신비롭다. 비우면 채워지고, 채우면 비워진다”고 말했다.
사람 몸에는 오장육부가 있다고 했다. 오장(간-심장-폐-비장-신장)은 음(陰)의 장부인데 가득 채우려는 성질이 있다.

반면육부(담낭-소장-위장-대장-방광-삼초)는 양(陽)의 장부로서 비워내야 편안하다고 했다. “채워져 있으면 오히려 병이 된다.
가령 위장이 차 있으면 식체가 되고, 대장에 멈춰있으면 변비가 되고, 담낭에 머무르면 담석증이 된다.
그래서 오장이 채워지면 육부가 비워지고, 육부를 비워내면 그 힘으로 오장이 채워진다.”

질의 : 그럼 몸이 막히는 건 어떻게 아나.

응답 : “몸이 나에게 말을 해준다. 그런 인체의 언어가 ‘통증’이다. ‘통즉불통(通卽不痛) 기혈이 통하면 아프지 않고, 아프면 기혈이 통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몸은 어딘가 막히면 통증으로 말한다.
그래도 못 알아들으면 마비가 온다. 마비도 몸의 언어다.
그런데 가만히 보면 몸만 그런 게 아니다. 사람과 사람 사이도 똑 같더라.
막히면 통증이 오고, 그래도 안 풀리면 마비가 온다.”

질의 : 요즘 사람들의 뜨거운 관심사는 다이어트다. 거기에도 이치가 있나.

응답 : “물론이다. 밤에 먹지 말아야 한다. 자연의 원리를 보라.
오전 5시부터 7시까지는 내 생명의 기운이 대장으로 간다. 이때는 일어나서 대변을 배설하면 된다.
오전 7시부터 9시까지는 경맥의 순환이 위(胃)로 간다. 이때는 아침 식사를 잘하면 된다.
아침을 거르면 하루 종일 허하다. 그럼 간식을 더 찾게 되고 저녁을 많이 먹게 된다.
저녁 식사는 오후 7시 이전에 마쳐야 한다. 그리고 오후 9시 이후에는 일체 먹지 말아야 한다. 이때 먹으면 음식이 장내에 축적돼 아침까지 간다. 결국 살이 찌고 비만이 온다. 저녁을 7시~ 아침을 8시경 먹으면 13간정도 간헐적 단식(間歇적斷食)요법이 된다. ”

질의 : 40년째 사람의 몸을 치료하고 있다. 가장 핵심적인 건강법 하나를 소개한다면.

응답 : “책상에 앉아서 일을 하다가도 하루에 세 차례 항문을 조여주라. 바른 자세로 앉아서 괄약근을 수축하면 아랫배에 힘이 들어간다.

그 자리가 ‘단전(丹田)’ 이다. 사람이 한 그루 나무라면 단전은 그 뿌리에 해당한다.
여자의 자궁도, 남자의 정(精)도 거기에 있다.
뿌리 깊은 나무는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다. 그러니 단전을 잘 지키고, 잘 키워야 한다.”

질의 : 단전은 별도의 호흡 수련이나 기체조를 하는 사람들의 관심사 아닌가.

응답 : “그렇지 않다. 세상의 모든 나무가 뿌리를 갖고 있다. 누구에게나 단전이 있다. 단전은 내 몸의 뿌리다. 누구나 자신의 일상에서 손 쉽게 단전을 키울 수 있다.”

질의 : 단전을 어떻게 키우나.

응답 : “우선 괄약근을 수축하면 단전에 힘이 간다. 그 자리에 의식을 집중해 보라.
이게 잘 될 때는 입 안에 저절로 맑은 침이 고인다. 도가(道家)에서는 그 침을 ‘신수(神水)’라고 부른다. 삼키면 몸에도 좋다. 다들 바쁘게 살지만 시간이 날 때마다
항문을 조이며 丹田에 힘이 가게 하라. 그러다 보면 자리가 잡힌다. 단전이 잡히면 몸의 중심도 잡히게 된다. 나무의 뿌리, 내 몸의 뿌리가 깊어지는 이치다.”

질의 : 단전이 생각이나 마음과도 연결되나?

응답 : “물론이다. 단(丹)은 마음이고, 전(田)은 몸이다. 단전은 뇌와 연결돼 있다.

화나 짜증을 내보라. 금방 단전이 막힌다. 빙긋이 웃어보라. 그럼 단전이 열린다.
어린 아이가 하루에 몇 번이나 웃는지 아나? 400번이다. 단전이 열린 채 살아간다.
반면 나이든 사람은 얼마나 웃겠나?하루에 고작 6번이다.

사람의 몸은 수승화강(水升火降)이 돼야 건강하다. 찬 기운은 위로 올라가고, 뜨거운 기운은 아래로 내려와야 한다. 단전에 집중하면 머리로 올라갔던 화기(火氣)가 배꼽 밑으로 내려온다.”

손 원장은, “우리 몸 속에 문제와 답이 함께 있다”고 강조했다. “몸에 이상이 있으면 내 몸이 먼저 말을 한다. 통증도 말이고, 피로함도 말이다. 배고픔도 말이고, 배부름도 말이다. 머리 아프고 배 아픈 것도 마찬가지다. 그러니 몸이 하는 말에 내가 대답을 해주어야 한다. 피로하면 쉬어 주고, 졸리면 자야 한다. 우리의 몸은 스스로 정상이 되고자 하는 항상성이 있다. 거기에 귀를 기울여라.
건강의 답도, 치료의 답도 모두 거기에 있다.” ..

출처: 중앙일보

코멘트입력
 

 
   

사이트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시 진구 당감2동 신가야 벽산블루밍
TEL : 051-896-0000| FAX : 000-000-0000 | E-mail : nunbuse@hanmail.***